하우올리 관련 글 모음 [20220227]

.
.
글은 사고를 형태화 하는 것입니다. 생각을 구조화 하기 위해 우리는 하루하루의 배움들을 축적해 글로 써내려 갔습니다.
.
하우올리가 시작하기 전부터 기록된 우리의 생각들을 통해 회사에 관심가져 주시는 분들께 더 많은 참고가 되길 희망합니다.
.
.
.
1.
왜 나는 디벨로퍼가 되었나? ①
.
※ 한번 일을 시작하면 10년 이상 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최대한 실무를 깊게 이해한 뒤 조직을 확장하고 싶었습니다. 그렇게 2년 간 혼자 파란건설이란 개인사업자를 내고 집장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2018년, 이 업을 시작하며 쓴 출사표와 같은 글입니다.
.

하우올리 관련 글 모음 [20220227] 더보기

하우올리의 비전 [20220217]

하우올리는 시행사인가요 아니면 시공사인가요?
프롭테크 스타트업이라면 어떤혁신적인  IT기술이 있나요?
씨앤디는 뭐고 프로퍼티는 뭐고, 파트너스는 뭔가요?
하우올리의 채용 프로세스에 지원해 주시는 분들, 그리고 투자를 고려하는 투자자 분들이 물어주시는 질문이다.

“하우올리는 도대체 무슨 회사인가요?”

하우올리의 비전 [20220217] 더보기

하우올리 2021년의 여정과 배움 [20220210]

 

오랜만의 글이다. 이제 개인 블로그는 잘 안 쓰는 듯 하다. 아니 바쁘다는 핑계로 못 쓰고 있는게 현실이다. 회사 블로그도 이제는 담당팀에서 작성해 나가시다 보니 더욱이 글 쓰는 일이 잘 없다. 일을 통해 얻게 되는 재미난 순간들을 쌓아 종종 글을 통해 기록 했는데 올해는 그저 하루하루 직면하는 상황들을 헤쳐가다 불쑥 새해를 맞이하고 1월을 넘기게 되었다. (1월도 훌쩍 지나 이제 2월)
.
.
창업할 때부터 연간 회사의 리뷰를 작성해 나가기로 생각했다. 허우적 되는 일상들의 뒤돌아 보며 기록해 보고 싶었다. 하우올리의 여정과 배움. 2020년에 이은 2021년. 두번째 이야기다. 작성은 지난 연말에 하였는데 새해가 시작되며 분주한 나머지 해를 한참 넘겨 업로드 하게 되었다.
.
.
회사의 공식 블로그에는 업무와 성과에 대한 정리를 담았다. 그 과정에서 개인적으로 느끼는 소회들도 많았다. 개인적인 생각을 회사의 공식적인 채널에서 공유하기엔 애매할 듯해 개인 블로그에 간략히 메모해 본다.
.
.
.

하우올리 2021년의 여정과 배움 [20220210]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