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RAND TOUR 2019 : ④ Barocelona [20200321]

 

시련(?)과 회상. 그런 와중 즐거움도 가득했던 암스테르담에서의 3일을 보내고 넘어 온 바로셀로나.

스페인이란 느낌 보다 가우디의 도시란 이미지가 강한데, 어찌 정리하려 보니 에버노트에 기록한 내용들이 많이 없다. 따로 생각들이나 인사이트들을 뽑아 정리했다기 보다 매일의 여정들 속에 느낀 바들을 그냥 간간히 메모해 나갔는가 보다.

숨가빴던 1주일의 여행, 그리고 다가올 로마여행을 준비했기에 여행지라기 보다 중간휴식거점인 바로셀로나에서의 시간들.

 

GRAND TOUR 2019 : ④ Barocelona [20200321] 더보기

GRAND TOUR 2019 : ③ Amsterdam [20200314]

 

블로그을 포스팅을 쉽게 진행하기 힘들었던 건 일이 바쁘다는 핑계보다 어쩌면 암스테르담 편을 써야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황홀한 런던 여행이 끝난 뒤 더 큰 설레임을 안고 암스테르담에 도착한 순간부터 이번 GRAND TOUR의 고생길이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가까스로 런던 편으로 글쓰기 문을 텄으니 기세를 몰아 암스테르담 편까지 이어가고자 한다. (라고 제주도 이자까야에서 초안을 썼는데 탈고와 포스팅까지는 다시 또 2주의 시간이 흘러 합정 용다방에서 마무리하게 되었다;;)

GRAND TOUR 2019 : ③ Amsterdam [20200314] 더보기

GRAND TOUR 2019 : ② London [20200301]

 

새로운 시선과 장소 속에 현실의 고민들이 잠시 사라지며 새로운 영감이 떠오른다. 바쁜 가운데 1박 또는 2박 짧은 여행을 의도적으로 자주 다니자 라고 올해 계획을 세웠다. 어차피 놀러가는게 아니라 이동 중에 책을 보고 까페에서 일할가며 어쩌면 서울의 주말보다 더 농도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너무나 밀려버린 숙제가 있었다. 바로 GRAND TOUR 2019 유럽 편에 대한 블로그 글이다. 귀국 한 지 벌써 2달이 다 되어 가는게 그 동안 업무가 바쁘다는 핑계로 (바쁘긴 했다) 못 써나갔지만 그렇다고 1, 2시간 시간 빼서 글을 쓸 시간이 없을 정도로 바빴던 건 아니다. 그저 핑계일 뿐이고 시간을 배정 못 했을 뿐이다. 그리고 사실 쓸 자신이 없었다. 이번 유럽 여행은 생각보다 묵직한 감동과 깨달음을 많이 주었는데, 그 영감들을 담아내기엔 마음의 준비를 단단히 해야했기 때문이다.

어쨌든 이번 주말엔 기필코 이 글들을 써나가야 겠다는 생각에 토요일 새벽에 깨서 무작정 김포공항으로 와 제주로 날아왔다. 그렇게 이 시간 우연히 찾은 아무도 없지만 매우 감성적인, 2012년의 홍대 감성이 느껴지는 술집에서 드디어 이 글을 시작하게 되었다. 유럽의 첫 시작 런던 편이다.

 

GRAND TOUR 2019 : ② London [20200301]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