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토지매매계약 체결에 대한 소회 [20181012]

 

[파란건설] 두번째 토지 매매계약을 기념하며

@20180507

 

완연한 봄의 기운을 느끼는 5월 초. 봄 기운 가득히 써내려간 2번째 토지매입에 대한 생각을 정리한 글.

 


 

 

그래서 참 인생은 알 수 없는 것 같다.

두번째 토지매매계약 체결에 대한 소회 [20181012] 더보기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20181005]

 

 

# 1.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나름 연극을 자주 많이 보는 편인데 그 덕력(?)이 짧은 탓인지 아직도 모르는 유명한 작품들이 많은 듯 하다. 이 연극도 처음 들어보았는데 나중에 찾아서 살펴보니 어머한 작품이었다. 중국 내에서 700년 동안 사랑 받아온 역사극이고, 2016년 동아연극상, 대한민국연극대상, 올해의 연극 베스트 3, 올해의 공연 베스트 7 등 내로라 하는 국내 연극상을 휩쓸었던 연극이란다. 게다가 공연 후 알았는데 그 유명하다는 고선웅 연출작이라니!

다행히 아무 배경정보 없이, 기대감 없이 가볍게 보려했기에 그 감동과 여운 더 큰 듯하다. 공연을 보는 동안 계속 뭐지뭐지 하다 마지막 묵자의 대사에서 한번 무너져 내리고, 프로그램 북에서 넉다운이 되었으니 말이다.

조씨고아, 복수의 씨앗 [20181005] 더보기

GRAND TOUR 2018 – 云南,茶马古道 [20181004]

 

# 1. ESSAY

회사를 퇴사한 후 미국으로 1달 간의 여행을 떠나며 새로운 세상을 보며 감탄을 거듭하던 중, 문득 억울해 졌다. 꽤 오랜 기간 너무 일과 생존에만 매달리며 그 밖으로의 큰 세계들을 볼 기회들을 스스로 억죄이었구나. 세계는 알고 있던대로 드넓었고, 많은 곳들을 경험하기로 마음 먹었다. 아무리 일이나 고민들로 현실에 매몰되는 경우라도 말이다.

GRAND TOUR 2018 – 云南,茶马古道 [20181004] 더보기

첫 토지매매계약 체결에 대한 소회 [20181002]

 

2018년 3월말, 첫 부지계약 이후 쓴 글인데 그 당시 글을 보며 그 때의 다짐들 중 지켜지지 못하는 부분도 있어 반성하고, 또 그 때의 계획들과 달라지 부분들도 있는 듯 하다. 그리고 첫 프로젝트는 이제 곧 준공을 눈 앞에 두고 있다.

시작이 반이다 라는 말도 있지만, 끝이 좋아야 다 좋다는 말을 더 중시하기에 시작에서의 다짐이 그리 중요하게냐 하지만, 부동산 개발은 땅 사는게 전부다 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부지 매입 전 많은 것들을 고려해 진행하기에 앞으로 매 부지매입 때마다 블로그에 글을 남겨 놓고한다.

첫 토지매매계약 체결에 대한 소회 [20181002] 더보기